미디어

94d5b5ff8ad1dcbfa9101d8fef5fd27a_1619840423_3978.png
 

의학칼럼 24 줄기세포를 들어보셨나요?

작성일21-07-20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회

본문

  • 김정민 기자 
  •  승인 2021.07.13 01:12
 

청담 쥬넥스 의원 성기수 원장

여기저기서 모두들 시술을 받았다고 하는 줄기세포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사실 줄기세포는 그 근원이 되는 세포에 따라 여러가지 타입이 있다고 하겠습니다. 흔히 우리가 줄기세포라고 얘기하던 시절에 가장 먼저 사용되던 근원(resource)은 제대혈이 였습니다. 비록 자기 자신 것은 아닌 다른 사람의 조직이긴 하나, 제대혈은 유용한 줄기세포 치료의 재료로 이용되어 왔었습니다. 신생아가 태어나면, 태반을 통해 제대혈을 구할 수 있기 때문에, 사실 산부인과 병원 근처에서 쉽게 구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이러니, 너도나도 할 것 없이 줄기세포 좋다고 제대혈을 이용해서 많은 시술들이 이루어진 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다른 한편으로 너무 남용되다 보니, 예기치 못한 부작용이나, 지나친 시술로 오해를 낳을 수도 있었을 거라고 생각됩니다. 사실 좋은 줄기세포 치료재의 재료이긴 하나, 철저한 검사와 엄격한 관리 속에서 시술이 이루어져야 할 텐데, 이런 부분이 좀 부족했던지, 정부 관련기관 차원에서 태반관리를 엄격하게 하고, 이후로는 구하기도 쉽지 않고, 치료제 개발과 같은 좀더 발전적이고 미래 연구적인 분야에 주로 이용되는 현실이 된 것 같습니다. 그러다 보니, 이전에 줄기세포라고 나름 시술의 효과를 누려 오던 분들이, 더 이상 제대혈을 이용하기가 어렵게 될 것이고, 다른 대안을 찾게 될 것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특별한 질환의 치료라고 하기 보다는, 장수와 항노화, 건강증진의 목적으로 줄기세포나 면역세포를 찾는 분들이 많다고 보이는 데, 아울러 현대의학으로 치료가 어려운 영역에까지 시술을 시도하는 경우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아마 특별한 부작용이 없다는 부분도 안심하고 시술을 도전하는 이유가 되기도 한 것 같습니다.

이어서 등장하는 줄기세포의 흔한 재료는 바로 말초 혈액입니다. 비록 세포 수자는 적은 편이라 유용하다고 하기까지는 좀 부족하게 생각될 수도 있겠지만, 신체 국소적인 부분에 일부만 시술하는 경우에는 나름 의미 있는 변화도 보여주곤 하는 것 같습니다. 이 때문에 여러 번 자주 시술해야 한다는 분들도 보는데, 어쨌든 신체 국소적인 부위의 시술 정도에는 의미가 있지 않나 생각됩니다. 그래서, 이어 등장하는 재료가 골수 조직이 됩니다. 혈액을 만들어 내는 조직이니, 당연히 말초혈액보다는 세포수가 유리하다고 하겠습니다. 이 또한 항노화나 신체 전신에 투여하기에는 수자가 다소 부족하다고 생각되어서인지, 배양을 해서 수자를 늘인 치료제가 허가를 취득하여 심근경색에 시술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한때 이렇게 배양을 해서 줄기세포를 시술하는 방법이 유행하기도 했던 것 같습니다. 면역세포나 NK세포를 이용하는 시술이 배양을 통해 수자를 늘인다고 알려지면서, 위에서 얘기한 중간엽(Mesenchymal) 줄기세포와 같은 것으로 오해하는 분들까지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배양이 수자를 늘이는 방법으로는 효과적이겠지만, 신선한 상태의 세포를 충분하게 이용하는 방법이 나타나는 것도 당연하다고 보겠습니다.

이런 기반에서 자신의 체지방조직을 이용하여, 신선하고 풍부한 중간엽 줄기세포를 충분하게 채취하여 시술하는 방법이 최근 더욱 인기인 듯합니다. 피하 지방조직에 숨들어 있는 어린 새싹과 같은 줄기세포들을 충분하게 채취하여, 신선한 상태로 바로 시술을 받을 수 있으니, 효과적일 것이고, 또 남는 부분은 냉동보관해 두었다가 필요한 때에 편하게 이용할 수 있으니, 요즘 그 인기가 더할 수밖에 없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게 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